이동욱 비투비 등 한류스타들가 이끄는 패럴림픽 축제

관광공사-강원도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잇쓰 쇼타임!”

장근석과 훈남 저승사자 이동욱, 비원에이포(B1A4), 비투비(BTOB), 사무엘, 걸카인드, 한민, 글로리 등 인기 한류스타가 패럴림픽을 흥겨운 축제로 이끈다.

한국관광공사는 강원도와 함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붐업 조성과 해외 관광객 유치의 일환으로 패럴림픽 대회 기간인 3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 간 강원도 강릉과 평창에서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을 연작시리즈를 연다. 

[사진=이동욱]

페스티벌은 패럴림픽경기 관람과 한류콘텐츠 체험을 결합하는 콘셉트로,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세계적 한류스타들이 대회 현장에서 국내외 관광객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은 4가지 행사로 구성된다.

지난 10일 ’장근석과 함께하는 2018 우리는 하나‘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팬 2018명과 장근석이 함께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했다. 통 큰 장근석은 2018명의 팬 입장권을 모두 쐈다.

13일 오후 3~9시에는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한 이동욱이 강릉아트센터에서 국내외 팬 1000명과 팬미팅 행사(오후 3~5시)를 갖고, 역시 훈남 상남자 이동욱이 직접 구매한 패럴림픽 티켓 1000매를 팬들에게 제공해 함께 아이스하키경기(오후 7~9시)를 관람하는 ‘Go 평창 2018 With 이동욱’이 진행된다. 팬들 중 외국관광객 410명은 이 행사 참가를 위해 ‘드라마열차’를 타고 청량리~강릉 구간을 이동한다.

[사진=최근 한국관광 홍보대사가 된 비투비]

오는 15일에는 한류 인해전술로 국내외 손님들을 사로잡는 ‘K-POP스타와 함께 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K팝의 비원에이포(B1A4), 비투비(BTOB), 사무엘, 걸카인드 등이 이날 오후 5~7시 해람문화관에 뜬다. 패럴림픽 입장권을 가진 사람만 즐기는 무대이다. 장애인들의 분투 아름답지 아니한가. 티켓을 사자.

오는 17일에는 ‘EDM 타고 달리는 스키 페스티벌’이 열린다. 국내 인기 DJ(한민, 글로리)들은 패럴림픽 경기를 관람하고 스키를 체험한 관광객들을 위해 저녁에 신나는 EDM(전자댄스뮤직)과 치맥 파티(매일 20:00~22:00)를 준비한다.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은 스키리조트 업체가 함께 준비했다. 공사와 강원도는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같은 시기에 다른 테마로 해외 관광객 대상 개최할 예정이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이번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주간을 계기로 올림픽 자산을 활용, 관광 비수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올림픽 레거시 상품을 개발하는데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올림픽 이후를 겨냥한 이 지역 관광활성화 포부를 밝혔다.

강원도 정만호 경제부지사는 “3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행사는 한류와 눈을 테마로 올림픽 개최지로서 강원도만의 특별 프로그램 상품 구성으로, 매년 3월 강원도를 대표하는 글로벌 올림픽 레거시 페스티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 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