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소환 D-1…檢 , 등돌린 측근들과 ‘대질 카드’ 쓸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두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압박용 ‘대질 카드’를 꺼내들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이 주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할 것으로 예상하고 사건 핵심 관계자들을 내일(14일) 불러 이 전 대통령과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질 조사는 사건에 함께 연루된 인물들이 상반된 주장을 할 때 누구의 말에 더 신빙성이 있는지를 가리기 위해 활용되는 수사기법 중 하나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김효재 전 정무수석이 이 전 대통령 강남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과 삼성전자 등으로부터 110억원대의 뇌물 수수 혐의와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다스 경영비리 혐의, 다스 140억원 투자금 반환 소송에서 청와대 등 국가기관을 개입시킨 직권남용 혐의 등에 연루 의혹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와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을 알지 못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것으로 결론 낸 다스 역시 친형인 이상은 씨와 처남댁 권영미 씨 등 법적 주주들이 실제 주인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14일 검찰에서 대질 조사가 이뤄진다면 그 ‘0순위’ 인물로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이다.

한편 이명박 정부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김효재 전 의원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내일 검찰청사 앞에서 짧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것이라 밝혔다. 김 전의원은 정치보복이라는 생각에 전혀 변화가 없다고 강조해 내일 이 전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도 이에 기반을 둔 검찰 수사 혐의 전면부인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