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한통이면 주문 끝’…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전화배달 실시

- 13일부터 전국 70개 점포 대상…2만원 이상 무료배송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슈퍼마켓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전국 70개 점포에서 전화배달 서비스를 13일부터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고객이 직접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전화 한 통이면 매장 상품을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점포 영업시간인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2만원 이상 주문시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오후 5시까지 주문시엔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 

모델이 13일 서울 화곡동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강서점에서 장을 보고있다. [제공=홈플러스]

전화 주문시에도 카드 할인이나 포인트 적립, 쿠폰 할인 등 점포에 직접 방문한 것과 동일한 혜택이 제공된다.

고객 주문시 각 점포 담당 직원이 2시간 이내 점포 진열상품 중 가장 신선한 상품을 골라 배송한다. 특히 신선식품의 선도 유지를 위해 냉장 상품은 보냉팩에 담아 배송한다.

이번 서비스는 슈퍼마켓의 주 고객인 중ㆍ장년층이 온라인 주문보다 전화 주문이 더 익숙하다는 점에 착안해 마련됐다.

임세윤 홈플러스 스몰포맷(Small Formatㆍ소형매장) 역량강화팀 담당은 “향후 전화주문 서비스 제공 점포를 점차 늘려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