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인천~중국 옌타이 4월5일 신규취항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제주항공(대표이사 최규남)은 오는 4월 5일 인천~중국 옌타이 노선에 주 7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천~옌타이 노선은 8번째 중국 정기노선이자 칭다오, 웨이하이에 이은 산둥성의 3번째 노선이다.


산둥성에는 2016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4100여개 기업이 진출해있다. 주칭다오 대한민국총영사관에 따르면 2017년 옌타이시의 한국 수출규모는 536억 위안으로 산둥성 17개 시정부 가운데 무역규모가 가장 큰 도시로 꼽힌다.

제주항공은 이들 상공인을 대상으로 기업회원에게 할인을 더 해주는 기업우대 서비스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수요를 이끌어낸다는 전략이다.

인천~옌타이 노선 신규취항으로 제주항공은 6개의 국내선 등 37개 도시 47개의 국제선에 취항하게 됐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