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실서 말다툼한 아시아나항공 기장 결국 ‘해고’

- 국토부 45일 업무정지 내리고 아시아나 인사위서 ‘해고’ 결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비행중인 여객기 조종실에서 고성이 오가는 말다툼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결국 해고됐다. 해고된 기장과 함께 언쟁을 벌인 다른 기장은 사직하고 회사를 떠났다.

1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발 로마행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는 두 명의 기장들 간 다툼이 벌어졌다.

이륙 6시간이 지난 후 기장끼리 조종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에서 언쟁이 벌어진 것이다.

인천∼로마 등 장거리 노선은 안전을 위해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해 한 팀씩 교대로 운항을 책임진다.

교대 시에는 통상 기장끼리 항공기 상태와 비행 상황 등을 인수인계한다.

하지만 당시 먼저 운항을 하고 있던 A기장은 조종 차례가 된 B기장에게 직접 인수인계를 하지 않고 “운항중이니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말했다. 이에 B기장이 반발하면서 언쟁이 벌어진 것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200명이 넘는 승객이 탄 여객기 조종실에서 안전을 책임져야 할 기장들이 다투는 건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기장과 부기장을 상대로 안전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했고, 국토교통부도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국토부는 조사 결과, 두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 준수해야 할 안전ㆍ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보고, 둘 모두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고지했다.

두 기장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제출했고, 국토부는 조만간 소명서를 심사해 최종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고 B기장을 해고했다. A기장은 자진 사직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떠났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안전운항규범 절차를 준수하지 않고 안전 운항을 위해한 것에 따른 징계 절차”라며 “앞으로도 기내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에 대해서는 타협없이 강경한 조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