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1~5가에 2.6㎞ ‘자전거 전용길’ 뚫린다

-자전거 전용차로 다음 달 8일 개통
-개통일 자전거 3000대 퍼레이드 행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는 종로구 종로1~5가 내 2.6㎞ ‘자전거 전용차로’를 다음 달 8일 개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차로는 지난해 연말부터 운영에 나선 종로 중앙버스전용차로에 이은 4대문안 또 다른 녹색교통 이용공간이다. 중앙버스차로와 같은 구간(2.8㎞)을 따라 이어지는 길로, 오직 자전거만 달릴 수 있다.

시는 늦은 오후에도 자전거가 안전히 주행할 수 있도록 차로 곳곳 태양광매립형 발광다이오드(LED)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교통량이 많은 교차로 일대에는 분리대ㆍ시선유도봉 등 안전시설을 집중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 종로구 종로1~5가 ‘자전거 전용차로’ 개통 퍼레이드 노선도. [제공=서울시]

시 관계자는 “이제 자전거 이용자도 시내 한복판을 안전히 달릴 수 있어 자전거 수송분담율도 높아질 것”이라며 “향후 청계천과 도심 주요 간선도로가 이어지면 이 차도가 자전거 도로망의 허브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시는 개통 당일 오전 9시부터 자전거 운전자 3000명이 종로~흥인지문~청계천로~종로(6㎞) 구간을 도는 ‘도심 라이딩 퍼레이드’도 개최한다.

신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15세 이상으로 본인 자전거와 헬멧 등 장비가 필요하며, 코스를 완주할 수 있어야 한다. 개인 자전거가 없을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활용해도 된다.

고홍석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를 확충해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