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KT&G 릴’ 전국구 됐다

-서울지역 판매 벗어나 전국 확대
-14일부터 주요도시서 사전 판매
-21일부터 3900여곳서 정식 출시
-로컬 판매 원하는 고객요구 반영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KT&G가 차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과 전용담배인 ‘핏(Fiit)’의 판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지역 판매를 원하는 고객들의 적극적인 수요 요구가 반영된 것이다.

KT&G는 릴과 핏의 판매지역을 기존 서울지역에서 전국 6대 광역시와 경기도 6개 도시(성남ㆍ고양ㆍ수원ㆍ안양ㆍ용인ㆍ과천), 세종특별시 등 전국망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판매망인 수도권 벨트에서 로컬 벨트로 확대하는 것으로, 일종의 ‘전국구’로 확장하는 셈이다. 

릴(lil) 지역별 판매처 현황표 [제공=KT&G]

지난해 11월 처음 선보인 릴과 핏은 그동안 서울지역 편의점 7700개소에서만 판매해 왔다. 하지만 오는 14일부터는 전국 주요도시에 설치된 ‘릴 스테이션’ 21개소에서 7일 동안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21일부터는 지정된 판매처 3900여곳에서 정식 출시된다. 지역별로 인천ㆍ경기도는 GS25, 대전ㆍ세종은 세븐일레븐, 대구는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부산ㆍ울산은 CU, 광주는 CU와 미니스톱에서 각각 판매될 예정이다.

경기도 고양에 사는 30대 직장인 강모 씨는 “인근 편의점에서 릴을 구입 하려고 해도 지방 판매가 이뤄지지 않아 소외감을 느꼈는데 이번에 전국적으로 정식 출시한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이제 어느정도 지역차별 해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KT&G 릴은 연속 사용이 가능한 일체형 구조와 우수한 그립감 그리고 90g의 가벼운 무게, 연속사용 가능한 점이 장점으로 출시 전 사전예약 물량 1만대가 이틀만에 완판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정식 출시 후에도 릴을 구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등 호평이 이어졌고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출시 100여일 만에 누적판매량 20만대를 돌파했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 서울 이외 지역에서 릴을 구매하고 싶은 소비자가 약 14만여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판매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향후 공급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해 빠른 시간 안에 전국 모든 지역에서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릴의 권장 소비자가는 9만5000원으로 할인 코드(2만7000원) 적용시 6만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할인 코드 발급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처별로 선택이 가능하며 사용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