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ㆍ정의 공동교섭단체, 바른미래와 썰전…“정의 포기한 정의당” vs “미래없는 정당”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 협약을 추진하자 바른미래당이 “정의를 포기한 정의당은 존재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바른미래당에는 과연 미래가 있는가”라고 받았다.

권성주 바른미래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교섭단체만 구성할 수 있다면 정체성 따위는 엿 바꿔 먹을 수 있다는 것인가”라며 “공동으로라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는 유혹에 그동안 잘 지켜오던 정체성을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고 했다.

[사진설명=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권 대변인은 “정체성도, 가치도, 스스로 자립할 생각도 포기해버린 정당은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정의당은 ‘정의로운 국가’를 표방하겠다는 존재가치를 상실했다”고 했다.

정의당은 이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실도 아니고 정치적 도리에 맞지 않는 바른미래당의 무분별한 비난에 매우 유감”이라며 “정의당은 정체성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 부대변인은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합당이라도 되는양 호도하는 행태는 못된 마타도어일뿐이다”며 “교섭단체가 아니면 투명인간 취급하는 정치제도를 뛰어넘어 촛불의 뜻을 국회에서 제대로 이루기 위한 하나의 방법론”이라고 했다.

바른미래에 대해서는 “오히려 국민은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이 뭔지 묻고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헐레벌떡 통합을 추진하고, 구성원들을 제대로 설득조차 못해 반쪽짜리 통합이라는 비판을 듣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유명정치인들의 수명연장용 떳다방이라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지금 바른미래당이야말로 ‘미래’가 없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