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병두 사퇴 만류에 “추문당 본연의 모습”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사퇴서를 낸 민병두 의원에 대해 사퇴를 만류한 것에 대해 “추문당 본연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허성우 한국당 수석부대변인은 “민주당은 4년 전 상대 당 인사가 성추문에 휩싸이자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주장하더니 이제 추문 당사자의 사퇴마저 만류하며 자신들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추문당은 최근 여권 정치인들의 성추문이 잇따르자 집단 기억상실증에라도 걸린 듯 꿀 먹은 벙어리마냥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민변 사무차장 출신 이재정 비례대표 의원의 성희롱 은폐 종용 사건과 부산시당 당직자의 여성당원 성추행 사건 은폐 의혹부터 충남도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 의혹까지 비겁하게 침묵했다”고 비판했다.

또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아예 가해자를 감싸기까지 하고 있다”며 “애초부터 추문당에게는 피해자에 대한 배려와 지지란 없었으며, 오직 미투 운동의 정치적인 이용에만 혈안이 돼 있었음이 증명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수석부대변인은 “추문당이 국민을 기만하고 나라를 망신시키는 짓을 계속한다면 국민께서 엄히 심판할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