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 개최

- ‘급변하는 환경: 자동차 기술의 현황과 전망-자동차 동력, 어디로 가는가’ 주제
-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대응 위한 포괄적인 로드맵 절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문대흥)가 13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급변하는 환경: 자동차 기술의 현황과 전망 – 자동차 동력, 어디로 가는가?’를 주제로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열었다.

미디어, 업계, 학계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발표회는 이종화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연구위원회 위원장의 연구 개요 브리핑으로 시작했다.

<우측부터>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연구위원회 이종화 위원장(한국자동차공학회 부회장, 아주대학교 교수), 배충식 연구책임자(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민경덕 연구책임자(서울대학교 교수), 박영일 연구책임자(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홍정표 연구책임자(한양대학교 교수), 김민수 연구책임자(서울대학교 교수), 허건수 연구책임자(한양대학교 교수)

이 위원장은 “자동차산업은 4차산업혁명과 ICT융합,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저감과 같은 친환경성의 부각 및 국가별 이해관계에 따른 다양한 수요와 정책으로 인해 기술개발 방향이 다양하게 급변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은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위기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글로벌 기술 및 정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인 로드맵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파워트레인/e-파워트레인 및 자율주행자동차 분야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위원장에 이어 배충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파워트레인 종류별 적합성 비교분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연구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배 교수는 “파워트레인 기술정책 로드맵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성, 에너지안보, 기술성 및 경제성에 대한 비교분석과 우선성, 연관성, 전주기분석(LCA)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한다”며 “시기별로 다양한 기술의 수준에 균형잡힌 정책과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R&D투자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덕 서울대학교 교수, 박영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홍정표 한양대학교 교수, 김민수 서울대학교 교수, 허건수 한양대학교 교수도 각각 ▷내연기관 자동차 ▷하이브리드 자동차 ▷전기자동차 ▷수소전기 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등 세부 주제로 발표를 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