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에리카, 성추행 의혹 교수 수업배제ㆍ직무정지

[헤럴드경제] 한양대가 해외에서 여학생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시키고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12일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학교 SNS에 2017년 2월 졸업생이라고 밝힌 누리꾼이 지난 2015년 중국 상하이로 교환학생을 갔을 당시 교환 프로그램 담당 교수였던 학과장 A 씨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당시 저녁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학교 주변으로 이동하던 중 A 교수가 택시 뒷좌석에서 손을 깍지 껴 잡은 데 이어 호텔 침대에 나란히 앉아있는 자신의 허리를 감싸 안았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또 교수가 묵는 호텔 방 문 앞에서 돌아가려고 했지만, 교수가 자신의 방에 들어갔다가 가라며 여러 번 권유해 끝내 거절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3살이었고 큰 상처 없이 자라 위험한 상황에 대한 판단력이 많이 흐려져 있었다”라면서 “그(A 교수)의 끔찍한 시도가 다른 후배들에겐 일어나질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학교는 해당 SNS 게시글을 확인하고 이날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A 교수를 이번 학기 수업에서 모두 배제했다고 밝혔다. 학과장 직무도 정지했다.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인권센터 관계자는 “A 교수가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또 다른 압력을 가할 수 있기 때문에 2차 피해 방치 차원에서 분리조치가 시급하다고 봤다”라며 “SNS에 글을 올린 졸업생과 계속해 접촉하며 상담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학교는 A 교수로부터 피해를 본 학생이 더 있는지 진상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A 교수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