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13일 해군사관학교 72기 임관식…연병장 앞바다엔 독도함, 이지스함 도열

-송영무 국방부 장관, 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참석
-졸업식 장소 해사 연병장 앞바다엔 독도함, 이지스함 도열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해군사관학교에서 13일 오후 2시 제72기 해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이 열린다고 해군이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이번 졸업 임관식에는 신임 장교 136명과 해군 수뇌부, 가족, 친지 등 27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졸업생 가운데 123명(여생도 13명 포함)은 해군이고 13명은 해병대다.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졸업생에게 돌아가는 대통령상은 김혁주(23) 소위가 받는다.

[사진설명=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수상자들. 우측부터 대통령상 김혁주 소위, 국무총리상 강경모 소위, 국방부장관상 김광희 소위, 합참의장상 국명관 소위, 해군참모총장상 김우진 소위, UN군 한미연합군사령관상 진석규 소위, 해병대사령관상 배규빈 소위, 해군사관학교장상 박동규 소위. 사진제공=해군]

김 소위는 “4년간 해군 장교로서 필요한 덕목을 갖추기 위해 매사에 최선을 다했다”며 “해군 창설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의 뒤를 이어 우리 해군과 조국 해양 수호에 기여할 수 있는 명예로운 해군 장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입교 당시에는 큰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지만 입교 후 4년간 성실하고 끈기 있는 자세로 꾸준히 노력한 결과 학업, 품행, 체력 등 각 분야에서 고루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생도 생활 중 매주 지역청소년센터인 ‘1318행복지대’에 방문해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멘토링과 학업지도를 하며 봉사와 헌신에도 늘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졸업 임관식이 열리는 해사 연병장 앞바다에는 해군의 1만4500t급 대형상륙함독도함,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잠수함 등이 도열해 위용을 드러낼 예정이다.

해군 해상초계기와 해상작전헬기 축하 비행, 해군 특수전 요원 해상 강하, 거북선 항해, 해병대 상륙장갑차 기동 등도 펼쳐진다.

신임 장교들 가운데 6명(이영훈, 이인성, 이호준, 임휘빈, 정재원, 최정호 소위)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해군 장교가 됐다. 아버지가 해군 부사관인 신임 장교도 2명(강성현, 권오경 소위)이다.

해사에서 수탁교육을 받은 카자흐스탄, 베트남, 필리핀, 투르크메니스탄 출신 4명은 고국으로 돌아가 장교의 길을 걷게 된다.

해사에서 졸업 임관식이 열린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다. 군은 2011년부터 충남 계룡대에서 육해공군 합동임관식을 했으나 올해부터 사관학교별 졸업 임관식으로 환원했다.

1946년 1월 육해공 사관학교 중 가장 먼저 개교해 올해 개교 72주년을 맞은 해군사관학교는 이번 졸업생을 포함해 모두 8600여명의 해군과 해병대 장교를 배출했다.

국무총리상은 강경모 소위, 국방부 장관상은 김광희 소위, 합참의장상은 국명관 소위, UN군 및 한미연합군사령관상은 진석규 소위, 해군참모총장상은 김우진 소위, 해병대사령관상은 배규빈 소위, 해군사관학교장상은 박동규 소위가 수상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