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먹이준 주인 문 도사견…70대 노모 참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3년간 먹이를 주며 키워왔던 도사견에게 물려 70대 노인이 숨지는 사고가 경북 상주에서 발생했다.

13일 상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 13분께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서 주인 이모(74·여)씨가 사육하던 4살짜리 도사견에 물렸다.

점심시간에 집에 와 식사를 하던 이 씨 아들은 놀란 어머니의 목소리에 다급히 뛰쳐나갔지만 이미 도사견이 어머니를 물고 늘어진 뒤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는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쏴 사육장 밖으로 빼냈지만 이미 큰 상처를 입은 이 씨는 숨졌다.

사진은 해당 사실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당시 이씨는 6∼7마리를 키우던 사육장에 사료를 주러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리는 변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씨의 아들에 따르면 3년 전부터 도사견을 집에서 키워 왔다고 증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