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동 프리미엄 시장 집중 공략

- 쿠웨이트 핵심 상권 중 하나인 ‘로자나 몰’에 LG 프리미엄 브랜드샵 열어
- 중동지역의 국가별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브랜드샵 지속 확대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전자가 성장잠재력이 높은 중동지역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샵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현지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지난 11일 쿠웨이트의 핵심 상권 중 하나인 ‘로자나 몰(Rozana Mall)’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샵 오픈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는 유연철 주쿠웨이트 대사,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차국환 부사장, 걸프법인장 최용근 상무 등이 참석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쿠웨이트 로자나 몰에서 열린 프리미엄 브랜드샵 오픈행사에서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차국환 부사장(가운데)이 유연철 주쿠웨이트 대사(왼쪽)에게 트윈워시를 소개하고 있다.[제공=LG전자]

이번에 오픈한 프리미엄 브랜드샵은 2개 층으로 만들어졌다. 1층과 2층을 합쳐 433제곱미터(m2) 규모다.

LG전자는 매장 내에 초(超)프리미엄 가전 ‘LG SIGNATURE(LG 시그니처)’를 소개하기 위한 체험존을 마련해 고객들이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등 LG 시그니처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쿠웨이트 외에도 이집트, 이란, 레바논, 요르단, UAE, 사우디 등 중동 주요 국가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샵을 운영하고 있다. 국가별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브랜드샵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중동 지역 총 12개의 LG 프리미엄 브랜드샵은 모두 LG 시그니처 제품을 갖추고 있으며 LG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차국환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부사장)는 “성장잠재력이 큰 중동지역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샵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