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D-1] 한국당 “우리와는 상관없다”…등 돌리는 보수정당들

민주당 “국민 앞에 사죄하라” 연일 맹공
바른미래 “적극적이고 엄정한 수사 촉구”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조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치권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강도높은 비난을 쏟아내고, 다른 야당들도 동조하는 모양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외견상 선 긋기에 나서면서도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피의사실 공표로 죄가 있는 것처럼 여론몰이하는 데에는 반대한다”면서 “일단 우리당을 자진해 나간 분이라는 입장이다. 하루 전이라고 논평이나 격렬한 입장을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당과는 상관없다”는 홍준표 당 대표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이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한 반대로 원내 현안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둘러싼 문제로 본회의가 난항을 겪었던 2월과는 온도 차이가 있다.

반면 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호재로 이용하는 전략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검찰소환을 앞두고 있는 MB(이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 조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정치보복 운운하기 전 범죄행위를 소상히 고백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 우선이다. 권성주 바른미래 대변인은 “우리 입장은 기본적으로 엄정한 수사요구와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도 바른미래도 이 전 대통령 곁엔 없는 셈이다.

이 같은 정치권의 엇갈린 반응은 눈 앞의 지방선거와 관련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당 내부는 여당이 이 전 대통령 수사를 선거에 이용한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사태에 휘말릴 경우, 여당이 짜놓은 판대로 끌려간다는 우려에서 일단 선을 긋는 셈이다. 중도를 표방한 바른미래는 보수정당 이미지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

한국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MB로 (지방선거를) 덮을 것이다”며 “여러 수사를 한번에 하지 않고, 릴레이식으로 6월까지 울궈먹겠다는 전략”이라고 했다. 이어 “미투운동을 덮기 위해 적폐(프레임)로 국민을 속이는 위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국당 내부에서는 ‘시기’를 잡아 반격해야 한다는 주장도 생기고 있다. 현재 불거진 문제는 다스 의혹 등 개인적 문제이기 때문에 선을 긋되, 구속까지 가면 반격하겠다는 전략이다. 여당이 잡아가는 ‘적폐청산’이란 구도를 ‘정치보복’ 구도로 전환하겠다는 계산이 깔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되면 전직 대통령 2명이 동시에 옥살이하게 된다.

한국당 내부 MB 측근 인사는 “정치보복은 맞지만 일단 개인비리 의혹이기 때문에 당에서 나섰다가는 ‘개인비리를 당이 감싼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며 “만약 구속까지 가게 되면 전직 대통령 두 명을 감옥에 넣는 분명한 정치보복이기 때문에 반응할 것이고, 보수층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태화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