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3.15의거 기념식 개최…“평범한 사람들의 용기가 민주의 횃불되다”

-15일 오전 10시 창원 3.15아트센터서 3.15의거 기념식
-4.19혁명 도화선이 된 3.15의거 유공자 고귀한 희생 추모
-부정과 불의에 항거한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재조명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가보훈처는 3.15의거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제58주년 3.15의거 기념식을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각계 대표, 당시 참여학교 후배 학생, 일반시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다.

3.15의거는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선거 당시 자유당 정권이 자행한 부정, 불의, 부패 선거에 항거해 당시 마산 시민과 학생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시위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의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번 기념식은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민주의 횃불로 타오르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당시 의거가 구두닦이, 학생, 신문팔이, 철공소 직원 등 우리 주변의 평범했던 사람들이 주체가 되어 일어났던 시민 주도의 의거임을 중점적으로 부각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3.15 그날의 함성, 헌시낭독,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3.15의거의 노래 제창 순으로 40분간 진행된다. 기념식에 앞서 국립 3.15민주묘지 참배와 ‘민주의 횃불’ 점화식도 갖는다.

식전행사로 진행되는 ‘민주의 횃불’ 점화식은 2.28민주운동, 3.15의거, 4.19혁명, 5.18민주화운동으로 이어지는 민주화 여정을 ‘민주의 불꽃’으로 상징화 한 것이다. 올해 정부기념식부터 릴레이 점화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주빈과 2.28기념사업회 공동의장, 3.15기념사업회장, 3.15 관련 단체장 3명, 학생대표 7명이 공동 점화한다.

기념식은 당시 대한늬우스로 당시 상황을 보여주고, 치열했던 42일간의 역사적 시간을 되짚어 보는 ‘3.15 그날의 함성’, 조지훈 시인의 헌시 ‘터져오르는 함성’ 낭독이 끝나면 시작된다.

기념공연은 연극 ‘너의 역사’를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출연해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있는 외침을 표현하고 가수 박재정과 마산고, 마산제일여고 합창단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대합창으로 막을 내린다.

기념식에 앞서 14일에는 국립3.15민주묘지에서 3.15의거 희생자 추모제가 열린다. 아울러 연중 지속적으로 3.15의거를 기념하는 전국백일장, 마라톤대회, 웅변대회, 대음악제 등의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