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총파업 돌입

채권단 “해외매각외 대안없다”
광주공장 등 가동중단 생산차질

유동성 위기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금호타이어 노조와 채권단이 해외매각 방침을 놓고 한치의 물러섬 없이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채권단은 해외매각 외 대안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노조는 ‘해외매각 방침 철회’를 주장하며 14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총파업은 15일 오전까지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날 금호타이어 노조에 채권단이 제시한 자구계획을 수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금호타이어 노조에 따르면 중국 더블스타 해외매각 저지를 위한 총파업에 광주와 전남 곡성공장 약 300여명과 경기 평택공장 조합원 등이 참여했다.

이날 파업으로 공장가동은 전면 중단돼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파업은 노조 측이 지난 9일 채권단에 ‘해외매각 철회’를 전제로 대화의 채널을 만들자고 제안했지만 채권단이 회신 공문을 통해 해외매각 입장을 재차 밝히면서 강행했다.

채권단은 “유동성 현황 등을 감안할 때 더 이상 채권단 공동관리 절차를 유지할 대안이 없다. 경영정상화에 필요한 노사 자구안 합의와 해외자본 유치에 대한 동의를 오는 3월 30일까지 완료해 달라”고 통보했다.

정부도 현 상황에서 해외매각이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분위기가 흘러가고 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다시 더블스타를 상대로 자본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것도 외부자본 유치 없이는 금호타이어의 정상화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기초한 것”이라며 “노조가 회사가 직면한 위기 상황을 보다 대승적 차원에서 이해해 경영정상화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산업부 문승욱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지난 13일 국회에서 “인수기업이 있으면 국내 기업 매각이 바람직하지만, 현실적으로 유동성 위기가 심각한 상황이어서 마땅한 다른 (국내)기업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채권단의 사실상 최후 통첩으로 금호타이어 정상화를 위한 해외자본 투자를 놓고 노조와 채권단의 힘겨루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30일까지 노사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지 못할 경우 법정관리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고강도 회생 계획안을 제출하고 엄격한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