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5.3% 인상’ 지침 내려받은 GM 노조…선택은?

- 민주노총 금속노조 임단협 지침 하달
- 노조 여론 역풍 맞을 가능성 커지는 상황
- 한국GM 회생 ‘골든 타임’도 놓칠 우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기본급 5.3% 인상’이라는 임금 협상 지침을 한국GM 노조에 하달한 가운데 노조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진다.

적자가 계속된 회사가 전방위적인 비용 절감에 매진하고 있는 판국에 노조가 기본급 인상안을 그대로 들고 나올 경우 협상 자체가 불가능해지고 여론의 역풍을 맞을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GM 노조는 ‘기본급 5.3% 인상’ 지침을 바탕으로 15일 임시대의원회의에서 2018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상급노조인 금속노조가 지난 12일 대의원회의에서 완성차 지부(현대차ㆍ기아차ㆍ한국GM) 사업장의 경우 5.3% 기본급 인상안을 관철하라고 지침을 하달한데 따른 것이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일단 금속노조의 5.3% 인상안을 기본으로 15일 대의원회의에서 요구안을 확정할 것”이라며 “그 다음날(16일) 부평공장에서 우리 요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만약 노조가 기본급 5.3% 인상안을 그대로 들고 나올 경우 회사 측과 충돌이 불가피하다. 공장 폐쇄와 희망퇴직 등을 통해 전방위적인 비용 절감에 집중하고 있는 회사의 방향과는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한국GM 사측은 ▷기본급 동결 ▷성과급 유보 ▷임금성 복리후생 삭감 등을 노조에 요구하고 있다.


만약 갈등 국면이 장기화돼 협상이 지지부진하게 흘러가면 신차 배정 시한과 현금 유동성 고갈을 앞둔 한국GM이 회생의 ‘골든 타임’을 놓칠 우려가 있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국민 여론은 ‘GM의 행태도 밉지만 노조 역시 잘한 건 없다’는 쪽으로 형성돼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동안 높고 안정적인 연봉과 복리후생을 누려온 노조가 회사가 극한에 처한 상황에도 임금을 올려달라고 나온다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편, 한국GM 노사의 5차 본교섭 일정은 이르면 이번주 후반 재개될 예정이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