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현대기아차 모델 벤치마킹..위니아와 합병 없다”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대유그룹의 한식구가 된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가 독립적으로 경영 및 영업을 이어간다.

안병덕 대우전자 전략기획본부장은 14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현재로선 양사의 합병 계획이 없다”며 “현대차의 기아차 운영방식이 벤치마킹 모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안 본부장은 “현대차가 기아차를 인수한 후 공용화시킬 부분은 공용화하고, 독립적으로 하는 부분은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이런 방식으로 두 회사를 계속 성장·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안중구 대우전자 대표이사(가운데)와 김재현 대유위니아 대표이사(왼쪽 두번째) 등이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언론인 초청 조찬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