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빙속여제 이상화 선수 환영회 열어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지난 13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스피드스케이팅 은메달리스트 이상화 선수에 대한 환영식을 열었다.

유덕열 구청장은 이날 37만 동대문구민을 대표해 감사 인사를 전했고 이상화 선수는 올림픽 기간 동안 뜨겁게 응원해준 동대문구민들과 직원들에게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유덕열 구청장은 “세계인의 축제인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을 빛낸 이상화 선수가 우리 동대문구민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 긴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한 노력이 메달보다 더욱 빛난다. 그간의 노고에 깊은 감사와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유덕열(왼쪽 여섯 번째) 동대문구청장을 비롯 직원들이 이상화(앞줄 왼쪽 일곱번째) 선수에게 감사패와 꽃다발을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 날 행사는 구청광장을 거쳐 본관 1층 로비에서 간단한 환영행사와 포토타임을 가진 뒤 5층 기획상황실에서 진행됐다. 동대문구체육회, 체육발전위원회 등 90여명의 관계자 참석 하에 축하영상을 상영하고 이상화 선수에게 감사패 및 행운의 열쇠를 전달했다.

이상화 선수는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갖고 크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관심과 응원에 보답하고자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화 선수는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태어나 은석초등학교에서 운동을 시작해 세계적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성장했다.

고질적인 무릎 부상에도 불구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500m 종목에서 은메달을 국민들에게 선사한 이상화 선수는 아시아 선수 중 처음, 세계적으로는 세 번째로 올림픽 3회 연속 단일 종목 메달을 획득한 선수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