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한마디로 전화걸고…QM3 T2C와 대화하세요”

- 르노삼성,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능 탑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QM3의 태블릿 내비게이션 T2C(Tablet to Car)를 통해 SK텔레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 ‘NUGU(누구)’를 서비스한다고 14일 밝혔다.

T2C에 적용된 플랫폼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접목된 ‘T맵×NUGU’로,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던 기능 그대로 차량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QM3 T2C 고객은 차량에서 음성 명령만으로 전화 발신, 목적지 설정, 주행 경로 변경, 현재 위치 및 도착 예정시간 문자 발신, 멜론, 팟캐스트 등 엔터테인먼트 가동, 현재 위치ㆍ주행 소요 시간 확인, 날씨 등 생활정보 안내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NUGU에서 제공되는 모든 서비스는 신규로 QM3를 구입하는 고객은 물론, 기존 QM3 T2C 고객들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NUGU 서비스 적용으로 QM3 운전자가 주행 중 휴대전화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손으로 조작하는 빈도가 줄어, 안전한 주행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