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미국발 수입규제 대응 민관합동 회의 개최

- 중기부ㆍ산업부 및 관련 협ㆍ단체와 실무협의회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수입규제 대응 민관합동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한국산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 조치에 민관 합동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이 회의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와 중소기업중앙회, 철강협회, 태양광산업협회 등 유관기관이 참석해 ▷최근 한미 통상현안 및 수입규제 현황 ▷아웃리치 현황 및 전망 ▷중소기업 영향 및 애로사항, 중소기업 지원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세부 대응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무역협회는 “최근 확산되는 보호무역 조치에 대한 민관합동 대응체계 간사기관으로서 수입규제통합지원센터(www.ntb-portal.or.kr)를 통해 업계 애로와 지원을 위한 창구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