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 출전’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관람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4일 오전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이희범 평창패럴림픽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그리고 경기에 출전한 신의현ㆍ최보규 선수의 가족 등과 함께 경기를 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경기에는 우리나라에서 신의현ㆍ이정민ㆍ서보라미ㆍ이도연ㆍ권상현ㆍ최보규 선수 등 6명이 출전했다. 북한도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특별초청으로 마유철ㆍ김정현 선수가 경기에 참가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