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출신 이재정 “MB 증거 충분…구속영장 청구 불가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변호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것과 관련해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기조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재정 의원은 이날 MBC FM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 “오늘 조사 결과에 달려 있겠지만 지금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하기 전까지 많은 증거들을 수사를 통해서 확보해놓은 상황”이라며 “다스의 실소유주가 MB것이라는 데 상당한 증거가 확보돼 있다고 한다. 이 정도로 객관적이고 냉정한 법률적 판단에 의거할 때는 구속 사안”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4일 MBC FM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사진은 이재정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어 “다른 전직 대통령(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돼 있다는 것이 부담스러운 상황 아니냐는 지적은 할 수 있다”면서도 “반대로 그런 부담 때문에 구속하지 않는다는 것은 다음에 역사 앞에, 또 법률사에 있어서 굉장히 더 큰 부담으로 남을 거다. 이건 그냥 객관적으로 따로 떼서 법률적 판단을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성명을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청사에 들어가기 전 1층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서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얘기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며 “바라는데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그동안 줄기차게 주장해 왔던 ‘정치보복’이란 단어를 꺼내지 않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