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엘시티 추락사고 증거인멸 정황 포착…경찰 추가 압수수색 돌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추락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시공사 포스코건설과 관련 하청업체가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잡고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운대경찰서는 13일 오전 10시 엘시티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2곳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8명의 사상자를 낸 부산 엘시티 추락사고와 관련, 안전작업발판 구조물을 지지하는 건물 내부 고정장치가 부실하게 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엘시티 공사현장 건물 외벽에 설치된 고정장치인 앵커의 철근 축이 일부 빠져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며 4일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하태경 의원/연합뉴스]

경찰은 지난 6일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등 6곳에 압수수색을 벌여 엘시티 공사장 구조물 추락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안전작업발판 고정 장치 시공과 관련한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은 1차 압수수색 자료와 관련자 진술이 엇갈리고 일부 사무실에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포착해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와 하청업체로부터 공사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포스코건설 현장 관계자와 안전작업발판 하청업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고정 장치인 앵커 연결 문제, 작업자의 임의 조정 가능성, 실제 시공된 앵커의 시방서상 동일 제품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사고 원인과 관련된 감식결과가 나오면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사고 책임자를 가려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2일 오후 1시 50분께 해운대 엘시티 A동(최고 85층) 공사현장 5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작업 중이던 공사장 구조물(안전작업발판)이 200m 아래 지상으로 추락해 총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