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로 불법 다운로드 막는다

과기정통부, 내달 중 연구반 출범
저작권 보호 등 미디어 난제 해결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로 불공정한 콘텐츠 수익 분배와 불법 다운로드 등 미디어 시장의 해묵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블록체인은 임의조작이 불가능한 일종의 공공 거래 장부로, 위ㆍ변조가 불가능한 투명성과 높은 효율성으로 선진국 미디어시장에서는 혁신 기술로 급부상하고 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미디어 콘텐츠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을 중심으로 4월 중 연구반을 구성한다.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은 저작권 위ㆍ변조, 불법 다운로드 등에 따른 소비자 피해를 줄이고 동시에 창작자 권익도 보호하는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달 출범하는 연구반에는 기술, 금융, 미디어 분야 등 관련 산ㆍ학ㆍ연 전문가 1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연구반은 앞으로 10개월 동안 ▷저작권, 음반 등 불공정한 수익분배 개선방안 ▷불법 다운로드 개선방안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방송콘텐츠서비스 발굴 ▷블록체인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기술을 활용한 방송 및 미디어 서비스 혁신사례 등을 논의하고 국내 적용 가능성을 타진한다.

암호화 가상화폐인 이더리움(Ethereum)을 기반으로 한 영상 제작 및 배포 플랫폼, 미디어 콘텐츠의 소유권ㆍ저작권을 블록체인과 접목을 시도하는 플랫폼, 영화와 TV에서 불법 복제를 방지하는 플랫폼 개발 업체 등 해외시장의 동향도 살펴볼 예정이다.

연구반에서 논의된 결과는 향후 정부의 방송 콘텐츠 진흥과 규제 정책에 반영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장기적으로는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이 지상파와 케이블TV 간 컨텐츠 재전송 협상 등 미디어시장의 현안을 푸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방송, 음악, 출판, 영화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디지털 플랫폼에서 구매하는 추세가 늘고 있는 반면 콘텐츠 창작자와 배급 유통 플랫폼 사이에는 여러 문제가 상존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창작자와 소비자가 직접 연결되고 효율적으로 거래되는 방안을 찾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최상현 기자/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