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 시각장애인 단체 초청

- 저시력인용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 체험
- 삼성, 패럴림픽 기간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 운영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시각 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 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에 방문해 최신 모바일 기술과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 를 체험했다고 14일 밝혔다.

‘릴루미노’는 기어VR에 장착된 스마트폰의 후면 카메라를 통해 보이는 영상을 변환 처리해 시각장애인이 인식하기 쉬운 형태로 바꿔준다.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해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를 체험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시각장애인 중 86%가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이 아니라 저시력 장애라는 점에 주목하고 릴루미노를 개발했고, 현재 무료로 애플리케이션을 보급하고 있다.

이번 방문에는 삼성전자 임직원 봉사 단체인 ‘스마트 엔젤’이 함께 했다, 쇼케이스 방문에 앞서 대한민국과 미국의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기도 했다.

한편,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International Paralympic Committee)의 무선통신 및 컴퓨팅 분야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는 패럴림픽 기간에 맞춰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 시설을 새로 정비해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앤드류 파슨스(Andrew Parsons)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위원장이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에 방문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