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봄맞이 집단장] 새집증후군 걱정없는 ‘나무 벽장재’

동화기업

동화기업은 최근 국내 최초로 나무 벽장재 ‘동화디자인월’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동화디자인월은 제품 표면에 엠보 기술(입체무늬)을 적용, 반값으로 대리석·석재·콘크리트 등의 표면질감을 구현한다.

‘벽에 붙이는 마루’인 나무 벽장재는 국내 바닥재 1위 동화기업에서 동화디자인월이라는 이름으로 2007년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국내산 소나무만을 원재료로 사용한 고밀도 목질섬유판에 대리석 등 다양한 질감의 무늬지를 입히고 특수 코팅처리를 해 내구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친환경적이어서 포름알데히드 방출량이 0.5mg/L 이하인 친환경 E0등급 동화에코보드를 사용한다. 때문에 아토피성 피부병 및 새집증후군 발생 걱정이 없다. 또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혀와 홈을 끼워 맞추는 조립식 시공법을 사용해 접착제를 사용하는 다른 벽면 자재보다 친환경적이다. 표면에 고강도 특수 코팅처리를 해 아이들이 낙서를 하거나 음식물이 튀어도 쉽게 지울 수 있고 때가 잘 타지 않는다. 또한 화재 발생 시 불길과 유독가스의 확산을 지연시키는 방염기능도 있다는 게 동화기업 측 설명이다.

동화디자인월은 46개의 다채로운 패턴을 보유하고 있다. 제품의 폭도 90mm, 210mm, 325mm로 다양해서 선택의 폭이 넓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