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상담소 협의회 “김지은 씨 2차 가해자 조만간 경찰고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피해자인 김지은 씨가 2차 피해에 따른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김 씨가 도움을 요청한 전국성폭력상담소 협의회가 2차피해를 준 사람들을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배복주 전 성폭력상담소 협의회 상이대표는 14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조만간 2차 피해를 준 사람들을 경찰에 고발 할 것”이라며 “범위나 고발 수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이 될지 아니면 지라시(정보지) 가 포함이 될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김지은 씨의 요청에 따른것이냐는 질문에 “그것도 있고, 우리의 판단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김지은 씨는 최근 성폭력상담소 협의회를 통해 자신의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김 씨는 편지에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해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된다”고 털어놨다. 또 “큰 권력 앞에서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은 저를 드러내는 것이었다. 이후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돼 있다. 예상했지만 너무 힘들다”고 밝혔다.

또 “저는 평범한 사람이다. 저와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다. 거짓 이야기가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고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에 관한 거짓 이야기는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잡힐 것이라 두렵지 않다. 다만 제 가족에 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