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장애인복지시설 45곳 실태조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ㆍ사진)는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장애인 복지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관내 장애인 생활시설과 보호시설, 직업재활시설 등 45곳이다.


구는 19명으로 구성한 장애인 인권실태조사단을 현장으로 보내 장애인과 시설 종사자 등 1200여명을 직접 만나게 할 방침이다. 개별 면담으로 인권침해 여부와 함께 건강, 안전, 종교, 사생활 등 권리보장 여부도 파악하도록 한다. 시설 종사자에게는 근무 환경을 두고 개선해야 할 사항이 있는지 살펴보게 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조치한다. 인권침해 의심사례가 발견되면 즉시 서울시 장애인 인권센터로 심층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가해자 고발과 시설 행정처분 등 대책도 강구한다.

박춘희 구청장은 “모두가 평등하고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