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서훈 원장에 “北 대화, 시간끌기용으로 보지 않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면담에서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동안 일본 언론이 대화 정국으로 들어서려는 북한의 움직임을 ‘핵ㆍ미사일 개발을 위한 시간끌기용’이라고 비판해온 것과는 대조적인 반응이다. 아베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며 “현재의 상황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서 원장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아베 총리에게 방북ㆍ방미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향후 비핵화 담론을 진행하는 데 있어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현재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하며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화는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날 면담은 당초 15분으로 예정됐으나 11시부터 1시간 동안 이뤄졌다.

이날 면담에는 우리 쪽에서 서 원장과 남 차장, 이수훈 주일대사가, 일본 쪽에선 고노 다로 외무상,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부장관, 야치 쇼타로 NSC 국장,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 정보관이 배석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