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창립 이래 최대 규모 캐빈승무원 채용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지역 항공사 에어부산(한태근 사장)이 기내 안전 및 대고객 서비스 업무를 담당할 캐빈승무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캐빈승무원 채용 규모는 약 100명으로 에어부산 창립 이래 최대 규모다. 입사 지원은 에어부산 채용사이트(recruit.airbusan.com)를 통해 진행된다. 서류 접수는 14일부터 23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하며, 서류 전형 합격자는 29일 발표한다. 서류 전형 합격자들은 1ㆍ2차 면접 후 채용검진 및 수영ㆍ체력테스트를 거친다.


모든 전형을 통과한 최종 합격자는 오는 5월초 입사해 입문 교육 및 직무 훈련을 이수한 뒤 비행을 시작한다. 채용 관련 더 자세한 내용은 에어부산 채용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어부산 측은 올해 상반기에만 캐빈승무원을 150명 이상 채용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도 항공기 추가 도입과 노선 확대에 맞춰 150여 명의 캐빈승무원을 추가로 채용할 것이라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