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개헌 논의 망설일 이유 없다”

- 개헌 실익 열거하며 야당의 협조 요청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개헌은 우리 사회 전체가 얻을 수 있는 이익이 매우 큰 것이어서 망설일 이유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방선거와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을 동시에 실시할 필요성이 5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우 원내대표가 제시한 다섯 가지 이유는 ▷여야를 떠난 정치권이 국민에게 한 약속 ▷1년 넘도록 국회특위를 통한 충분한 논의 ▷지방선거 동시 국민투표 실시로 혈세 절약 ▷개헌안 투표율 확보 가능 ▷4년 중임제 채택 시 향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동시 실시로 인한 경제ㆍ사회적 효율성 제고 등이다.

그는 “3당 원내대표 간에 개헌 논의를 위한 회동이 이뤄질 것”이라며 “여전히 개헌 중심축은 국회다. 정부여당 또한 국회의 주도적 역할을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야당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면 정부는 헌법 규정에 따를 수밖에 없다. 국민에 대한 의무기 때문”이라며 “국회가 할 일도 하지 않으면서 대통령에 관제개헌을 운운하는 것은 가당치 않다”고 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어 “야당은 자신들의 개헌안을 먼저 내는 게 당연한 도리”라며 “야당이 보다 타협적 자세로 임한다면 여야간 건설적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