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바람에 운동ㆍ교육ㆍ취미상품 인기 ‘쑥’

- 위메프 매출 분석 결과 요가 이용권 등 2배 증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ㆍ일과 삶의 균형)’ 열풍이 확산되면서 운동이나 교육, 취미활동 관련 상품이 인기다.

위메프가 지난 한 달(2월14일~3월13일)간 판매 실적을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결과, 운동 강습ㆍ이용권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워라밸 열풍이 확산되면서 운동이나 교육, 취미활동 관련 상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제공=위메프]

요가 이용권 매출은 108.2%로 2배 이상 뛰었다. 피트니스 이용권은 62.0%, 실내클라이밍 이용권은 48.3% 증가했다. 필라테스와 수영강습 이용권은 각각 30.2%, 13.2% 늘었다. 워라밸 트렌드의 영향과 함께, 봄이 되면서 운동을 시작하는 이들이 많아지는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자기계발 목적의 상품도 인기 고공행진 중이다. 영어학원 수강권 매출은 작년과 비교해 905.8%, 중국어학원은 702.2% 크게 성장했다. 세부 품목으로 화상영어 이용권은 400.5%, 전화영어는 307.2% 늘었다. 음악학원 매출도 239.9% 가량 신장했다.

실내 체험상품 매출도 늘었다. 최근까지 겨울 추위가 이어지면서 실내에서 여가를 즐기는 수요가 늘었던 것으로 보인다. ‘실내체험’ 관련 상품 매출은 전년에 비해 74.2% 늘었다. 특히 실내스케이트장, 실내동물원, 힐링카페, 만화카페 등의 인기가 높게 나타났다고 위메프 측은 설명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최근 워라밸 확산, ‘나포츠(night sports)족’ 증가 등 개인 여가생활이 중시되면서 전년과 비교해 운동이나 취미 활동을 즐기려는 고객 패턴이 뚜렷해지고 있다”며 “위메프는 다양한 기획전으로 더욱 다채로운 취미 활동이나 운동 체험 특가상품을 소개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