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리포트’ 저자 김유찬이 돌아온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13일 ‘이명박 리포트’의 저자 김유찬 씨의 출연을 예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행방불명됐던 ‘이명박 리포트’의 저자 김유찬, 그가 살아돌아왔다!”고 알렸다.


이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 6급 보좌관이었던 김 씨는 2007년 대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했다. 당시 김 씨는 이명박 후보가 1996년 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과 관련해 법정에서 위증하도록 시키고 그 대가로 1억2000여 만 원을 제공했다는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법원은 김 씨의 주장이 담긴 ‘이명박 리포트’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김씨는 2008년 10월 만기 출소했지만 이후 행방이 묘연해 실종설, 사망설, 해외도피설 등이 제기됐다. 그런 그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