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통일센터’ 설립 추진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 인천광역시는 전국 최초로 ‘통일센터’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통일부는 평화통일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과 바람을 담은 통일센터 설립을 위해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인천시는 인천상륙작전, 연평도 포격 및 서해교전의 아픔이 있던 역사성을 가진 접경지역이자 경기ㆍ서울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2745명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어 통일센터를 유치하게 되면 남북통일의 거점도시로 역할을 다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 설치를 추진 중인 통일센터는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운영되던 하나센터, 통일관 등 통일인프라를 연계ㆍ통합해 하나센터직원과 통일관 근무자, 인천시 공무원 등 총 20여 명 안팎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남북교류업무와 통일관련 업무가 현재 2개 부서 3개 팀에서 담당하고 있지만, 향후 조직개편을 통해 1개 부서로 일원화해 통일업무의 통합과 전문화, 신속성과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통일센터의 위치는 통일부와 협의를 거쳐 선정할 계획이며, 향후 통일센터가 설치되면 탈북민 취업교육, 심리상담, 남북교류협력사업 협의, 이산가족과 납북자 상담지원, 평화통일 관련 강의 및 포럼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통일관련 사료 전시, 북한자료실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통일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3월 중 후보지를 확정하고, 5월 중 사무공간 등 내부공사를 마무리해 하반기 개소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이번 인천 통일센터 설치를 비롯해 현 정부 임기내 전국 시ㆍ도로 확대 설치할 방침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