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 프레시안 기자 고소

-한겨레ㆍ중앙일보 기자도 고소
-피해 주장 인물은 고소 대상 제외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언론매체 프레시안 등 언론사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13일 오후 3시 45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서 모 기자와 한겨레, 중앙일보 등 언론사 기자들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고소장 제출에 앞서 “검찰에서 정확히 조사를 해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해 온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 관련 기사를 게재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그의 법률대리인인 김필성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는 “허위사실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고소한다”며 “기사내용은 전체적으로 허위이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에서 충실하게 조사하고 해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고소대상자에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포함되지 않았다. 김 변호사는 “A씨로 추정되는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적은 있지만 그 사람이 정말 A씨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어 고소대상자로 특정하지 않았다”며 “충분히 팩트체크하지 않는 언론의 보도행태가 문제”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 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혔다“고 주장했다.

또 프레시안의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들은 “프레시안 기사는 정봉주 전 의원과 A씨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 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며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 신빙성이 의심되는 ‘만국파’라는 인물의 진술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의 진술은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배치되는 것”이라며 “프레시안과 기타 언론사의 보도는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출마선언 시기에 맞춰 의도적으로 작성, 보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과 프레시안 측은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을 두고 해명과 반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반박하며, 이를 단독보도한 프레시안에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