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중흥기 두산인프라코어, 2월 中 시장점유율 10.5%로 6년래 최고

- 중형 굴삭기 점유율은 15.6%로 1위…“수익기반 강화”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중국에서 굴삭기 1018대를 판매해 중국업체 사니와 미국 캐터필러에 이어 시장점유율 3위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점유율은 전년 동기보다 1.9%포인트, 전월보다 3.2%포인트 증가한 10.5%로, 2012년 2월 이후 6년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올해 1~2월 중 중국 시장 굴삭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5.4% 늘었다. 이는 시장 전체 판매 증가율인 7.9%의 2배에 이르는 수치다.


특히 20~24톤급에 해당하는 중형 굴삭기 제품군에서는 시장점유율 15.6%로 1위를 차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고부가가치 제품군인 중대형 굴삭기 판매 비중을 지난해 26%에서 올해 47%까지 늘리는 동시에 현금 판매 비중을 확대하며 수익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에서 양적ㆍ질적 성장을 이룬 주요 요인으로 대리상(딜러)의 경쟁력 강화, 현지 맞춤형 제품 출시,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두산케어’ 등의 활동이 꼽힌다.

또한 틈새시장을 잡기 위해 10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위챗(Wechat)’을 통해 제품 관련 소식과 중고차 및 부품 정보, 보유 장비에 대한 관리 기능을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위챗 계정의 팔로어는 약 6만명으로, 지난 2년 동안 3배 이상 늘었다. 위챗 콘텐츠의 누적 조회수는 140만회, 현지 소셜 미디어 노출 횟수는 1200만 회를 넘어선 상태다. 그간 위챗과 온라인 미디어 등 디지털마케팅으로 판매한 굴삭기가 360여대에 달한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광대한 중국 시장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대리상들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수요를 확인하고 이를 실제 판매로 연결하며 성장에 탄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