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구청은] 청년·1인가구 ‘마음건강 지킴이’

서울 관악구(구청장 유종필)가 취업, 결혼, 주거 등 불확실한 미래로 걱정이 많은 2030세대 청년층과 1인 가구를 대상으로 ‘마음건강 지킴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관악구는 20대~30대 인구비율 39% 전국 1위, 1인 가구 비율 44.9%서울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구는 우울, 스트레스, 자살 고위험군인 2030세대와 1인 가구에 전문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 정신건강을 증진시키고 자살사고 등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전문 심리상담사와 일대일로 총 6회 심리검사와 상담을 진행, 심리적 고통과 문제를 함께 공감하고 이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우울ㆍ자살 고위험군 발견 시에는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의뢰 및 연계를 통해 전문적 진료 등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상담은 3월부터 시작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둘째ㆍ넷째 주 목요일은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이진용 기자/jycafe@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