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나이케 부회장 “4차혁명은 개방·협업·플랫폼이 기반 돼야”

한국생산성본부 CEO 북클럽서 ‘인더스트리4.0’ 강연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인더스트리4.0은 개방, 협업, 플랫폼 위에서 이뤄진다. 지멘스는 아이디어 공유에 대해 인센티브를 줘 개방형 협업을 유도한다.”

한국생산성본부(KPC·회장 노규성) 주최 CEO 북클럽 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인 독일 지멘스의 체드릭 나이케(Cedrik Neike·사진) 부회장은 이같이 밝혔다. 


강연은 1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밀레니엄서울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나이케 부회장은 ‘기술과 협력을 통한 인더스트리4.0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인더스트리4.0은 우리가 다른 방식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래 제조업은 창의적인 사람들이 유연성 있는 제조공정을 만들고 이를 다른 방식으로 판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위키피디아, 애플 등의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 기업이 오픈소스를 만드는 개방, 협업, 플랫폼이 인더스트리4.0에서 중요하다. 지멘스의 경우 아이디어 공유에 대한 인센티브제도로 개방형 협업문화를 만들고 있다”고 소개했다.

나이케 부회장은 “한국과 독일은 제조업 기반 국가, 고령사회, 낮은 출생률, 로봇에 대한 높은 관심,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등 많은 공통점과 유사한 도전과제를 갖고 있다. 양국이 벤치마킹을 통해 서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독일의 경우 인더스트리4.0을 통해 중소기업들이 빠르게 변화하고 경쟁력을 갖춰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이 새로운 시대의 승자가 되자면 인더스트리4.0에 맞춰 쇄신해야 한다. 인더스트리4.0 시대에는 아이디어창출의 기반이 되는 생태계를 확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한국이 인더스트리4.0을 추진하는데 있어 중소기업·학계·펀딩 등 각각의 클러스터를 만들고 이를 허브화해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것이 선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인더스트리4.0은 반드시 결정해야 하고, 대비해야 한다. 지금은 변화를 껴안고 혁신해야 할 때”라면서 “인더스트리4.0은 제조업에만 국한되는 게 아니라 제조공정은 물론 고객서비스 등 각각의 가치사슬에서 혁신이 일어나야 한다. 따라서 특정 분야에 깊이 있는 딥러닝과 함께 광의의 브로드러닝이 함께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