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별세…향년 76세

루게릭병 극복, 연구 몰두
자녀들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루게릭병을 극복하고 뛰어난 연구 성과를 낸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향년 7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F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 사실을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다”며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EPA연합뉴스]

1942년생인 호킹은 루게릭병을 앓으면서도 블랙홀과 관련한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에 기여했으며,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로 꼽혔다.

그는 ‘우주의 완전한 이해’를 목표로 대우주에 대한 상대성 이론과 소우주에 관한 양자 이론을 통합하는 데 몰두했다.

1959년 17세의 나이로 옥스퍼드대에 입학한 그는 21세에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다.

의사들은 그가 불과 몇 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호킹은 휠체어에 의지한 채 컴퓨터 음성 재생 장치 등의 도움을 받아 연구 활동을 지속했다.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한 그는 연구원, 교수 등을 거쳐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역임했다.

1988년 발간한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는 세계적으로 1000만권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가 됐다.

로이터통신은 호킹에 대해 “자신은 조기 사망의 가능성이라는 그림자 아래에 일하면서도 삶의 가장 복잡한 질문을 설명하려 했던 인물”이라고 평했다.

AP통신은 동료 과학자들이 그를 “과학에 대한 새로운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인물”이라고 불렀으며, 그는 끊임없는 도전 속에 수명을 연장해가며 심각한 장애일지라도 생을 멈추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 냈다고 전했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