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위원장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조사에 집중할 것”

“하나은행 채용비리 현재 확대 조사는 무리”
“관행 자체가 잘못된 것”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연루된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관련한 조사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있었던 기자간담회에서 하나은행 이외에 다른 금융사로 확대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중점을 두고 다른쪽으로의 확대 여부는 금감원이 검사하면서 결정할 것”이라며 “현재 자료 습득 가능성, 현실적인 조사능력을 감안하면 다른 은행까지 확대하는 것은 무리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인 2013년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 특혜 채용 논란이 일어 사임했다.

금감원은 특별검사단을 운영해 내달 2일까지 하나은행에 대한 집중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최 전 원장은 이름만 전했을뿐 채용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혀 금감원의 조사 범위와 채용비리 기준에도 관심이 모였다.

최종구 위원장은 “채용과정에서 이름을 단순히 전달했다는 관행도 그 자체로 분명 잘못된 것”이라며 “어느정도까지인지가 특혜인지는 그 기준을 지금 제시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최흥식 전 원장이 낙마하면서 일각에서는 하나금융에 대한 금융당국의 보복성 검사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제기된다.

최종구 위원장은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었으므로 하나은행 임원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하다”며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최 위원장은 “하나은행 경영진이 알고있었다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며 “사회적 관심사인 공정한 채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으니 이를 규명한다는 것이 본질이고 감독당국도 이를 규명해야 제대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 위원장은 금융권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 등 금융혁신 추진계획을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1월 금융혁신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금융쇄신ㆍ생산적 금융ㆍ포용적 금융ㆍ경쟁촉진 등 4대 전략, 11대 분야를 선정하고 31개 핵심과제를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금융위는 그동안 금융그룹 통합감독방안,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 등 11개 금융혁신 과제 세부방안을 마련해 후속조치 중에 있으며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에 따라 ‘공공기관 연대보증 폐지방안’을 내달 2일 시행하고 ‘성장지원펀드 운영방안’, ‘보증ㆍ대출프로그램 연계운영 방안’ 등을 이달 중에 발표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