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수도권 기업 유치에 팔 걷었다

- 500여명 대상 투자유치설명회 개최
- 1200억원대 투자 유치 MOU 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북도는 14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수도권 소재 기업 CEO등을 대상으로 한 투자유치설명회를 열고 동원홈푸드, 이니스트에스티(주) 등 2개사와 1215억원 투자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수도권 소재 중견ㆍ중소기업 CEO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투자유치설명회는 충북도의 산업기반 인프라 등을 비롯한 우수한 투자환경을 소개해 수도권 기업들의 신ㆍ증설을 충북도로 유도키 위해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충북도는 고속도로ㆍ철도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청주국제공항과 더불어 인근 평택항 등 물류수송에 편리한 지리적 입지조건, 저렴한 분양가, 권역별 산업단지 현황, 투자 인센티브 등 충북도의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소개했다.

또한 성장동력산업을 집중 유치키 위해 충북도의 바이오, 태양광ㆍ신에너지, 화장품ㆍ뷰티, 유기농ㆍ식품, 신교통ㆍ항공, ICT융합산업 등 6대 신성장동력산업과 3대 미래유망산업(관광ㆍ스포츠, 기후ㆍ환경, 첨단형 뿌리기술산업)의 현황을 소개하고 육성전략을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이와 함께 충북도와 11개 시군, 충북개발공사가 홍보 및 상담창구를 운영해 충북에 관심 있는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지역별 특성화된 투자환경을 홍보하는 등 투자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수도권 투자유치설명회에 직접 나선 이시종 지사는 “글로벌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 되고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속에서도 각종 경제지표 변화에서 충북경제가 꾸준히 성장해 왔음을 설명하고, 충북에서 성공적인 기업 활동을 하는데 최대한의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며 “좋은 투자환경을 갖춘 충북으로 많은 기업이 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투자 유치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명회 이후 이 지사는 자리를 옮겨 충주시 메가폴리스에 신설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식자재 종합 유통 및 제조업체인 동원홈푸드와 음성 성본산업단지에 원료의약품 생산공장 신설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이니스트에스티(주) 등 2개사와 1215억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충북도는 이번 협약으로 36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