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백악관, 13일 북미정상회담 준비 관계자회의”

-틸러슨, 아프리카 순방 일정 단축 귀국길
-美 고위관료들 의회와 동맹국 설명 분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과 미국의 역사적인 첫 번째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온 가운데 미국인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CNN방송은 백악관이 13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관계자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또 아프리카를 순방중이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일정을 단축하고 조기 귀국길에 오른 것도 이 회의와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7일부터 취임 후 첫 아프리카 5개국 순방에 나섰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이 전격 추진되면서 12일 귀국길에 올랐다.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깜짝 결정에 따라 미 정부관계자들도 갑작스레 준비작업에 돌입했다며 고위관료들이 다른 동맹국과 미 의회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느라 분주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 준비와 관련, “여러 단계에서 준비를 계속 하고 있다”며 “대부분은 부처 간, 기관 간 절차”라고 말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