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요금제 개편 합류…약정 없애고 데이터 3.3배 늘린다

- 저가요금제도 데이터 제공량 늘려
- 선택약정 재약정시 위약금 전액 유예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KT가 신규 요금제를 출시하며 최근 이통시장에 불어 닥친 요금제 개편 바람에 합류했다.

앞서 LG유플러스가 ‘속도ㆍ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하고, SK텔레콤이 약정제도 개편안을 내놓은데 따른 것이다.

KT는 고객 부담을 줄이기 위한 새 요금제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하고 선택약정할인 유예 제도를 개편한다고 14일 밝혔다.

KT 모델이 신규 요금제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출시를 알리고 있다. [제공=KT]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는 약정을 없애고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보다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것이다. 구체적으로 가장 낮은 무약정 32.8에서는 기존보다 데이터 제공량이 3.3배 늘어난 1GB를 제공한다. 무약정 38.3에서는 2.5배 늘어난 2.5GB를 제공하는 식이다. 43.8 이상 요금제에서도 데이터를 2배 확대 제공한다.

아울러 기존 선택약정 20% 이용자가 25%로 재약정할 경우 남은 약정기간과 관계없이 할인반환금(위약금) 전액을 유예한다. 이는 LG유플러스, SK텔레콤도 마찬가지다. 기존에는 남은 약정기간이 6개월 이내일 경우에만 위약금이 유예됐다.

KT 이용자 간 데이터를 쉽게 주고받을 수 있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Y데이터박스’도 출시했다. 특정인 1명을 지정해 데이터를 나눠주는 ▷데이터 선물하기 ▷최대 10명에게 데이터를 나눠주는 ‘데이턱’ ▷내 데이터 현황 확인이 가능한 ‘데이터 관리’ 등의 기능을 갖췄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로밍 음성통화 요금에 초당과금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분단위로 요금을 부과했다. 또, 실시간 로밍 요금 알림 역시 초 단위로 제공받을 수 있게 한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고객 수요에 부합하는 폭 넓은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