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 평사원 강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임박한 가운데 다스가 MB 아들 이시형씨의 직급을 전무에서 평사원으로 강등한 것으로 알려져, 다스 실소유주 논란을 피하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13일 <채널A>에 따르면, 이시형 씨는 2010년 다스에 입사해 과장과 실장을 거쳐 4년 만에 전무로 승진했다. 하지만 12일 갑자기 다스 감사법무실 소속 평사원으로 발령받은 것을 확인됐다.

다스 내부 조직도에서도 시형 씨의 이름이 빠졌다. 기획본부 전무로서 기획실과 인사노무실 등을 총괄하던 시형 씨의 이름이 빠지고, 해당 부서들이 모두 강경호 다스 사장 직속으로 바뀐 것.


다스 내부 관계자는 “나중에 방어용 차원에서 이시형 씨가 장악했던 게 전혀 없고 (그런 걸) 보여주기 위한(게 아니겠냐)”고 분석했다.

다스의 경영권을 시형 씨가 우회적으로 승계하려 한다는 의혹을 반박하기 위해 이뤄진 인사조치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스 총무팀 관계자는 “답변드릴 수 있는 내용은 아니고요. (인사발령 이유는) 알 수가 없어요, 저희들은”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