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죄질이 박근혜 보다 나쁜 이유…백혜련 “朴은 무능극치, MB는 권력 이용 富증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오늘(14일) 검찰에 출두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MB 죄질이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더 나쁘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 시켰다.

전날 방송된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한 백혜련 의원은 검찰 출두를 앞두고 있는 MB의 ‘정치보복’입장에 대해 “지금 이런 프레임이 국민들한테 통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국민 여론도 매우 안 좋다”며 “자유한국당 조차도 지금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옹호하거나 비호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중략) 이명박 전 대통령은 본인의 죄를 인정하고 역사와 국민한테 사과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CBS라디오에 출연 MB 죄질이 박근혜 보다 더 나쁘다고 주장하며 국민앞에 사과하는 것을 당연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백 의원은 “범죄 혐의가 20여개나 달하는 상황에서 기본적인 정의와 공평의 문제이기 때문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기 보다 엄정 수사하고 기소돼야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주요한 범죄 혐의에 관련해서도 백 의원은 MB에 대해 “국민의 정서나 죄질로 볼 때 더 불량하다”고 일갈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능의 극치였다고 말할 수 있다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드러난 혐의가 모두 권력을 재산증식에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때문에 MB가 택할 수 있는 카드가 ‘정치보복’ 프레임 밖에 없다는 것이다.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 현금다발과 관련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도 MB가 끝까지 ‘모르쇠’전략으로 일관할 경우, 당장은 아니더라도 향후 수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백혜련 의원은 검찰의 MB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 “이미 염두에 두고 소환한 것 아니겠냐”는 예측을 조심스럽게 내놨다.

한편 14일 검찰 소환조사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는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경찰은 자택 근처 골목을 차단, 민간인들의 출입을 통제해 집 앞에는 경찰과 취재진들이 섞여 북새통을 이뤘다. 자택 근처에 배치된 경찰병력은 총 5개 중대, 400명이다. 

자택 안에은 이 전 대통령을 수행할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류우익 전 비서실장 등이 들어가 있는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