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벅스’도 네이버 AI ‘클로바’ 플랫폼에 탑재

- ‘비오는, 우울한’ 등 명령 키워드 세분화, 음악 추천 기능 강화
- 이용 패턴 분석해 맞춤형 음악 선곡도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클로바, 벅스에서 비오는날 듣기 좋은 음악 틀어줘“

음원 서비스 벅스가 네이버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Clova)’에 탑재된다.

앞으로 소비자들은 네이버 ‘프렌즈’ 등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AI 스피커에서 벅스 음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사진)NHN벅스는 14일 벅스 서비스를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와 연동한다고 밝혔다. [제공=NHN벅스]

14일 NHN벅스는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에 자사의 벅스 서비스 연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뮤직, 지니에 이어 벅스도 클로바가 탑재된 모든 AI 스피커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벅스 이용자는 간단한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를 실시하면 음성으로 명령할 수 있는 벅스의 음악 추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음악 태그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비오는’, ‘우울한’, ‘신나는’, ‘잠잘 때’ 등 이용자가 명령할 수 있는 키워드를 세분화해 2000만개 음원 중 이용자가 원하는 분위기에 가장 가까운 음악을 골라 스피커를 통해 들려준다.

개인화 추천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는 이용자의 음악 스트리밍 재생과 다운로드 기록 등 이용 패턴을 분석해 선곡 리스트를 제안하는 서비스다. 하루 전까지 정보가 매일 누적 반영돼, 서비스를 많이 이용할수록 개인화 추천이 정밀해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벅스 관계자는 “이용자가 원하는 음악 서비스에 대해 고민해 선보인 최적화 기능“이라며 “인공지능 플랫폼과의 다양한 협력을 이어나가고 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