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 류권주 대표 “렌탈사업 확대로 2020년 1조원 달성”

-취임 9개월만에 직수형 얼음정수기 등 혁신제품 직접 발표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SK매직이 ‘고객중심 경영’으로 2020년 비전인 매출 1조원과 렌탈계정 300만 달성에 나선다. 

이 회사 류권주 대표<사진>는 14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언론 대상 신제품 발표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9개월만에 대중 앞에 직접 나선 것이다.

이날 소개된 제품은 혁신기술이 접목된 일반 직수 정수기 ‘올인원(WPU-A7210)’과 직수 얼음정수기 ‘올인원(WPU-I210)’, ‘스마트모션 공기청정기(ACL-140MA)’, ‘도기 버블 비데(BID-S31D)’ 등 4종.

SK매직은 혁신기술을 앞세운 고객중심 경영으로 2020년까지 매출 1조원, 렌탈 누적계정 300만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류 대표는 “고객의 작은 불편까지 해결해주는 생활솔루션을 제공한다는 SK매직의 브랜드철학을 담은 정수기·공기청정기·비데 신제품을 처음 내놓게 됐다”며 “올해 사실상 SK매직 출범 원년을 맞아 처음으로 탄생한 제품이며, 직수정수기로 렌탈시장의 판도를 바꾼 저력을 다시 한번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에게 사랑받는 최고의 브랜드가 되기 위해 제품과 서비스뿐 아니라 경영시스템, IT인프라, 판매채널, 특히, R&D투자를 강화했다. 출시되는 신제품은 그 결과를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직수형 정수기 ‘올인원’의 혁신성은 물이 지나가는 유로에서 시작된다. 저수조를 없앤 직수형 정수기에서 보다 더 깨끗한 물을 마시고 싶어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반영해 물길 전부를 스테인리스로 바꿨다.

또 직수로 깨끗해진 물을 99.9%의 살균력을 가지고 있는 UV LED로 출수 때마다 다시 한번 살균하고, 취수구도 2시간마다 자동으로 살균해 위생성을 극대화했다.

SK매직 직수 얼음정수기 ‘올인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정수·냉수·온수·조리수는 물론 얼음까지 직수로 만들어낸다. 직수로 정수된 물로 더욱 깨끗하고 투명한 얼음을 만들 수 있는 게 장점이다.

AI 기능 ‘스마트모션 공기청정기’는 국내 최초로 스마트센서와 모션기술을 적용, 사람의 움직임에 따라 작동한다. 생활먼지의 방향을 감지해 오염도에 따라 풍량을 조절하고 공기를 정화한다.

이밖에 ‘도기 버블비데’는 전해수로 물통·유로·노즐·도기를 살균하고, 오염이 잘되는 노즐과 도기는 UV램프와 버블로 원할 때 마다 추가로 살균할 수 있다. 친환경 설계로 기존 제품 대비 물사용량을 25% 줄였고, 대기전력을 1w미만으로 유지된다.

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