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민기 음란 카톡 대화가 가짜였다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인이 된 배우 조민기가 청주대학교 여학생에게 보낸 ‘음란 메시지’라며 한 페이스북 페이지가 공개했던 모바일 메신저 대화가 가짜였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미투 고발자들의 제보 내용 중 일부를 각색해 자극적인 대화를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페이지를 구독하는 사람을 늘리기 위해서였다.

국민일보에 따르면,14일 여러 커뮤니티에는 조민기 생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급속도로 퍼진 카톡 대화 장면이 조작이었다는 주장이 퍼지고 있다. 성추행을 당한 여학생과 조민기와 직접 나눈 대화처럼 보이는 카카오톡 화면을 캡처한 것이었다. 이 화면에는 영화나 유머 등을 주로 올리는 한 페이스북 페이지의 주소가 워터마크 형태로 적혀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조작을 주장하는 네티즌들은 이 페이스북 페이지가 팔로워나 ‘좋아요’를 늘리기 위해 이런 일을 벌였다고 의심했다. 실제로 이런 카톡 대화는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적이 없다. 스포츠조선이 지난달 28일 익명을 요구한 한 제보자로부터 받은 카톡 내용이 조민기와 관련된 사적 대화의 전부다.

그러나 이 페이스북 페이지가 공개한 카톡에는 조민기가 여학생의 실명을 부르며 성추행했던 일을 언급하며 말을 걸었다. 조민기가 설정해 놓은 프로필(자기 소개) 사진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를 공개된 것과 일치했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조민기는 2월말 연극학과 부교수로 일했던 청주대학교로부터 교수직을 박탈당했다는 언론 보도 이후 여학생 성추행 사실을 부인하다가 결국 인정했다. 이런 과정에서 ‘나도 조민기에게 당했다’는 미투 고발자들이 수차례 소셜미디어와 언론 통해 목소리를 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